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영축산 통도사

  • 한국의 전통산사
  • 한국의 전통산사

영축산 통도사

사찰소개 자연환경 역사 가람배치 문화재 인물 설화 안내
사찰소개
    • 통도사 항공전경 통도사 전경
    • 통도사(通度寺)는 경상남도 양산시 영축산에 자리하고 있는 사찰로 대한불교조계종 제15교구 본사이다.
      영축산(靈鷲山)은 축서산(鷲棲山)이라고도 하는데 산 곳곳에 바위가 많은 바위산이다. 『통도사약지(通度寺略誌)』에 보면 통도사가 위치한 이 산의 모습이 부처님이 설법한 인도 영축산의 모습을 닮았다 하여 영축산이라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
  • 통도사는 646년(선덕여왕 15)에 자장율사(慈藏律師)에 의해 창건되었다. 『통도사사리가사사적약록(通度寺舍利袈裟事蹟略錄)』에 보면 원래 통도사가 있던 자리는 커다란 연못이 있었는데 연못을 메운 후 그곳에 금강계단을 쌓고 통도사를 창건하였다고 한다. 또한 『삼국유사(三國遺事)』의 기록에 의하면 자장율사가 643년(선덕여왕 12) 당나라에서 귀국할 때 가지고 온 불사리, 금란가사, 대장경 400여 함을 봉안하고 창건하였다고 한다. 통도사라는 이름이 지어진 유래에 대해서는 ‘이곳 산의 모양이 부처님이 불법을 직접 설하신 인도 영축산과 통한다[此山之形 通於印度 靈鷲山形]’ 하여 통도사라 일컫어졌다고 한다. 또 다른 의미로는 ‘승려가 되고자 하는 모든 사람은 누구나 이 계단을 통과해야 한다[爲僧者通而度之]’라는 뜻과 ‘모든 진리를 통달해 중생을 제도하라[通諸萬法度濟衆生]’는 뜻 또한 담겨있다고 한다.
  • 통도사통도사 대웅보전 통도사통도사 금강계단 통도사통도사 승탑군
    • 통도사는석가모니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모신 불보사찰(佛寶寺刹)이다. 따라서 통도사 대웅전에는 불상을 따로 봉안하지 않고 건물 뒷면에 금강계단(金剛戒壇)을 설치하여 부처님의 법신(法身)을 상징하는 진신사리를 모시고 있다.
      신라시대에는 계율 근본도량이 되어 수사찰(首寺刹)의 위치에 있었으며, 또 고려를 지나 조선초기에는 나라에서 각 사찰을 기도장소로 지정할 때 수위사찰(首位寺刹)이 되었다. 대한제국 당시 정부에서 관리서(管理署)를 두어 전국 16개 수사찰을 정할 당시 경상남도의 수사찰이 되었고, 또 전국에 본산을 정할 때에도 선교양종대본산(禪敎兩宗大本山)이 되어 오늘에 이르렀으며, 불보사찰의 위상을 갖추게 된 것은 자장율사의 불사리 봉안에 따른 것이다.
    • 통도사 통도사 하로전 전경
  • 통도사의 산내암자로는 관음암, 극락암, 금수암, 반야암, 백련암, 백운암, 보타암, 비로암, 사명암, 서운암, 서축암, 수도암, 안양암, 옥련암, 자장암, 축서암, 취운암 등 17개 암자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