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봉황산 부석사

  • 한국의 전통산사
  • 한국의 전통산사

봉황산 부석사

사찰소개 자연환경 역사 가람배치 문화재 인물 설화 안내
사찰소개
    • 부석사 항공전경 부석사 전경
    • 부석사(浮石寺)는 경상북도 영주시 봉황산 중턱에 위치한 사찰로서 대한불교조계종 16교구에 속한 사찰이다.
      부석사가 위치한 봉황산(鳳凰山)은 산의 지세가 봉황과 닮았다고 하는 뛰어난 길지이다. 부석사가 들어선 터는 그리 넓은 편은 아니다. 하지만 높직한 석축단에 의하여 구분된 터에 드문드문 건물이 배치되어 있어 올라서서 바라보면 건물 지붕 위로 보이는 전면의 조망이 시원스럽게 펼쳐져 있어 협소하다는 느낌은 들지 않는다.
      부석사는 신라 의상대사(義湘大師)가 676년 중국 당나라 유학 후 돌아와 처음으로 지은 절이다. 절 이름을 ‘부석사’라 한 것은 무량수전 서쪽에 큰 바위가 있는데, 이 바위는 아래의 바위와 서로 붙지 않고 떠 있어 ‘뜬돌’이라 부른 데서 비롯하였다고 한다. 여기에는 의상대사와 선묘(善妙) 낭자의 인연에 얽힌 이야기 또한 전해지고 있다.
  • 부석사부석사 무량수전 부석사부석사 삼층석탑 부석사부석사 무량수전 앞 석등
    • 부석사는 의상대사가 세운 이른바 ‘화엄 10찰’ 가운데 한 곳으로 예로부터 우리나라 화엄종의 본사로 여겨졌으며, 창건 이래 의상대사의 법을 전하는 제자들에 의해 지켜져 온 중요한 사찰이다. 의상대사는 676년 부석사에 자리 잡은 뒤 입적할 때까지 이곳을 떠나지 않았고, 그의 법을 이은 법손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부석사는 한국 전통건축의 모범이라고 할 정도로 모든 전각이 다 잘 갖추어져 있는데, 각종 전각과 석탑, 석등이 높이를 달리하여 굳건히 있어서 신앙과 수행의 도량으로서 더할 나위 없는 공간 배치를 이루고 있다. 사명대사(四溟大師)의 수도처로 유명한 취현암은 최근까지도 선원으로 쓰이다가 현재는 산내암자로 속해있다. 안동 봉정사 극락전 다음으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 건물인 무량수전(국보 제18호)과 목조건물에 그려진 벽화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조사당벽화(국보 제46호)는 부석사의 유구한 역사를 일깨워준다.
      최근에는 사찰 내에 성보전시관이 마련되어 부석사의 귀중한 문화재들 또한 일목요연하게 관람할 수 있다.
    • 부석사 부석사에서 바라본 전경